사랑의 가객(歌客) 김현식…그의 삶과 열정 그리고 음악
제목 없음

 

  시작페이지로 | 즐겨찾기등록 | 검색  

 

  초기화면       발자취       앨범소개       유작시       책/비디오       평론       수기       벗들       보도자료       사진       잠든곳       인트로       커뮤니티

 

      알림글

 

      자유게시판 [통합]

 

        10代 게시판

        20代 게시판

        30代 게시판

        40代 게시판

        50代 게시판

 

      그에게 보내는 편지

 

      같이 듣고싶은 음악

 

      내가 추천하는 명반

 

      LP의 추억

 

      묻고 답하기

 

      관련 행사/공연정보

 

      음악정보/칼럼

 

      관련 자료실

 

      설문조사

 

      건의사항

 

- 자유롭게 다양한 의견을 나눌 수 있는 공간입니다.
- 다만, 게시판의 본래 취지에 맞지 않는 글??가급적 삼가주시길 바랍니다.

 

게시물보기
이 름
외인 2003-06-26 04:06:55
제 목 홀로서기 1-3
제가 학창시절 좋아했던 서정윤님의 '홀로서기'입니다.
80년대 대학가에서부터 입으로, 가슴으로 전해져 많은 젊은이들을 감동시켰던 시입니다.
좀 긴 시라 오늘은 1,2,3편만 적어보겠습니다.



홀로서기
서 정 윤
- 둘이 만나 서는 게 아니라,
홀로 선 둘이가 만나는 것이다

1

기다림은
만남을 목적으로 하지 않아도
좋다.
가슴이 아프면
아픈 채로,
바람이 불면
고개를 높이 쳐들어서, 날리는
아득한 미소.

어디엔가 있을
나의 한 쪽을 위해
헤매이던 숱한 방황의 날들.
태어나면서 이미
누군가가 정해졌었다면,
이제는 그를
만나고 싶다.

2

홀로 선다는 건
가슴을 치며 우는 것보다
더 어렵지만
자신을 옭아맨 동아줄,
그 아득한 끝에서 대롱이며
그래도 멀리,
멀리 하늘을 우러르는
이 작은 가슴.
누군가를 열심히 갈구해도
아무도
나의 가슴을 채워줄 수 없고
결국은
홀로 살아간다는 걸
한겨울의 눈발처럼 만났을 때
나는
또다시 쓰러져 있었다.

3

지우고 싶다
이 표정 없는 얼굴을
버리고 싶다
아무도
나의 아픔을 돌아보지 않고
오히려 수렁 속으로
깊은 수렁 속으로
밀어 넣고 있는데
내 손엔 아무것도 없으니
미소를 지으며
체념할 수밖에......
위태위태하게 부여잡고 있던 것들이
산산이 부서져 버린 어느날, 나는
허전한 뒷모습을 보이며
돌아서고 있었다.

이름
메모   작성란크기조절      


비밀번호



광고차단
 Prev   홀로서기 4-7
외인
  2003/06/26 
 Next   첫번째 편지 - 현식님 어쩌자고....
외인
  2003/06/26 


Copyright 1999-2024 Zeroboard
 

 

 

그를 기억하고자 만들어진 공간입니다… 2001년 01월 21일 ~ 2024년 04월 13일… … 전체방문자 282,633  오늘 6…

 

   

  알림글

김현식님 비디오파일 상시 공개...
첫번째 길거리모임 초대문
잠정적으로 몇개의 게시판을 폐...

  애청곡 BEST 10

ㆍ내 사랑 내 곁에

 제6집

ㆍ비처럼 음악처럼

 제3집

ㆍ사랑했어요

 제2집

ㆍ추억 만들기

 제6집

ㆍ사랑했어요

 제6집

ㆍ어둠 그 별빛

 제2집

ㆍ이별의 종착역

 제6집

ㆍ언제나 그대 내 곁에

 제4집

ㆍ추억 만들기

 제8집

ㆍ아무말도 하지 말아요/신...

 기타

  최신글

안녕하세요. JTBC <히든싱어7...
저 왔어요
이젠 50대
김현식님의 자서전을 샀어요 ㅎ
M.net <다시 한번 김현식> ...

  최신 덧글

와, 정말 오랜만에 들어오네...
이렇게 좋은 자료 보여주셔서...
파일 다운받고싶은데 링크 수...
파일 다운로드하고 싶어요. ...
여긴 운영자가 없나요? 파일 ...